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페이지 하단 바로가기

제목
삼진제약(주), 한양대학교 약학대학, ‘퇴행성 뇌질환 치료 신약 개발’ 공동연구 착수
등록일
2018-03-07 10:25:28

삼진제약(주)-한양대학교 약학대학,

‘퇴행성 뇌질환 치료 신약 개발’ 공동연구 착수


삼진제약(주) 중앙연구소(기민효 연구소장/상무이사)와 한양대학교 약학대학 하정미 교수팀은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포함한 퇴행성 뇌질환 신약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상호협약을 체결, 본격
연구에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삼진제약(주)과 한양대학교 약학대학의 공동연구 협약식

사진 : 삼진제약(주)과 한양대학교 약학대학의 공동연구 협약식
왼쪽부터 한양대학교 약학대학 최경식 부학장, 최한곤 학장, 하정미 교수, 삼진제약 기민효 연구소장, 신희종 상임고문


전 세계의 고령화 사회 진입으로 노인 인구의 급격한 증가는 퇴행성 뇌질환에 의한 사회적 비용 을 크게 증가시키고 있어 치매 및 파킨슨씨병을 포함한 퇴행성 뇌질환에 대한 근원적인 치료제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특히 치매의 경우, 전체 인구 대비 65세 이상 치매 노인의 비중이 2012년 1.1%에서 2050년 5.6%로 5배 넘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발병 후 진행속도를 늦추는 증상완화제만 개발되어 있을 뿐, 병리의 원인을 제거하는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실정이다.


삼진제약 중앙연구소와 한양대학교 약학대학은 이번 연구 협약을 통해 신경세포 파괴 억제 및 인지기능 개선 효력을 가진 새로운 개념의 First-in-Class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 연구를 진행한다. 연구는 아밀로이드와 타우 등 독성 단백질의 뇌 내 생성 또는 축적을 저해하는 기존의 신약 연구방향과 달리, 독성 단백질에 의한 뇌신경세포의 사멸 자체를 억제시킴으로써 인지기능을 개선시키고 퇴행성 뇌질환의 병리학적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치료하는 신약 개발에 초점이 맞춰질 예정이다. 특히 삼진제약은 이미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아밀로이드와 타우 단백질의 축적을 동시에 저해하는 새로운 기전연구를 수행하고 있어, 이번 한양대학교와의 공동연구를 통해퇴행성 뇌질환 분야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기민효 연구소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성공적으로 후보 물질을 도출하여 연쇄적으로 진행되는 신경세포 괴사 자체를 억제할 수 있는 치매 치료제를 개발한다면 글로벌 신약으로서의 충분한 가치를 가진다”고 의미를 전했다.(끝)

이전글
삼진제약(주), 50기 정기 주주총회 성료
다음글
삼진제약(주), 씹어서 복용하는 식욕촉진제‘트레스탄 츄’정 출시